> 문화/연예 > 한브랜드
해인사 팔만대장경 인경책 포쇄 행사, 14일 온오프라인 동시 진행
백지원 기자  |  cjstjsfl1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8.05  19:16: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해인사]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지원 기자 = 경남 합천군에 위치한 해인사의 팔만대장경 인경책 포쇄 행사가 14일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진행된다.

해인사는 "14일 칠월칠석 대비로전 비로자나 부처님 조성기념일을 맞아 쌍둥이 부처님께 차와 꽃을 올리는 '칠석다례''팔만대장경 인경책 포쇄 행사'를 시행한다"행사 일정은 해인사 홈페이지와 유튜브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행사는 온·오프라인 동시에 진행된다"5일 밝혔다.

해인사에는 팔만대장경뿐만 아니라 고려 충렬왕 6(1280)에는 국책(고려실록)이 해인사 외사고에 보관되어 있었다.

‘'3년에 한 번씩 포쇄하게 하였다'라는 '동문선' 기록과 칠월칠석 전통 문화행사로 포쇄를 하였다는 내용을 근거로 해인사는 장경판전 수다라장 다락에 보관한 팔만대장경 인경책를 포쇄하고 있다.

포쇄는 사찰, 사원, 사고, 민가에서 장마철 습기를 머금은 옷이나 책을 밖으로 꺼내서 빛을 쬐고 바람에 말려 습기를 제거해 부식과 충해를 방지시킴으로써 서적을 보존하기 위한 선조들의 지혜를 엿볼 수 있는 전통문화다.

대장경 인경책은 1270책으로 1898년 조선 상궁 최씨 발원으로 4부를 인경하여 해인사와 함께 통도사, 송광사 나머지 1부는 전국 각 사찰에 나누어 봉안됐다. 지금까지 장경판전 수다라장 다락에서 국난극복을 대표하는 불교 문화유산 팔만대장경과 함께 보관되고 있다.

14일 진행되는 팔만대장경 인경책 포쇄는 팔만대장경 '찬탄 귀의 거불'을 시작으로 포쇄소로 인경책 이운, 포쇄(검수), 포장 및 봉안 순으로 진행된다.

해인사는 "포쇄를 통해 팔만대장경 인경책의 보존 상태를 확인하고 동시에 1898년 팔만대장경 인경 당시 대장경판의 보존 상태를 예측 가능하며, 향후 팔만대장경뿐만 아니라 사찰에 보관되된 인경책과 불교 전적의 보전 방향을 제시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비로전 비로자나 부처님 조성기념일이자 칠월칠석인 이날 칠석다례, 시 낭송, 클라리넷 연주, 온라인 4행시 공모전도 진행된다. 칠석다례는 대비로전 동형쌍불 부처님께 차와 꽃을 올리는 행사다.

백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4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