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통일부, “안보리 대북 제제 존중”
백종원 기자  |  bridgekore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9.06  15:00: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종원 기자 = 통일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 제재에 대해 "결의를 존중하면서 국민, 국제사회 공감대를 바탕으로 제재 문제 검토를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6일 정례브리핑에서 유엔 안보리 내 대북 제재 완화 관련 논의가 있다는 국외 언급에 대해 "확인해 드릴 사항이 없다"면서도 이 같은 방향의 정부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안보리 논의와는 독립적으로 북한 주민의 인도적 어려움을 해소하고 민생 개선을 위해 제재 문제에 대해 유연한 입장에서 포괄적 인도 협력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북미 간 비핵화 협상 진전과 함께 철도, 도로와 같은 비상업용 공공인프라 부분 등에서도 제재 유연화를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밝혀 왔다"고 강조했다.

한미 협의 과정에서 대북 제재 관련 내용이 의제로 다뤄질 가능성에 대해서는 "국장급 협의 등을 통해 인도적 협력을 포함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실질 진전 방안을 폭넓게 논의해 나간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다만 "현 시점에서 구체적인 의제에 대해 밝히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고 했다.

그는 러시아 차원의 대북 백신 협력 가능성에 대해서는 "해당국과 국제기구 등이 확인할 사안"이라며 선을 그었다.

이어 "감염병 공동 대응은 남북 주민 모두의 안전을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 국내 백신 수급 상황과 국민적 공감대 등을 봐가면서 남북 간, 글로벌 차원 협력 방안을 찾기 위한 노력은 지속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날 이 대변인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을 위한 남북 대화, 협력 조기 복원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어려운 여건이지만 다양한 계기를 통해 남북 관계 복원 노력을 지속하려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9월에는 남북 유엔 동시가입 30주년, 9·19 평양 공동선언 3주년 등이 예정된 만큼 이런 기념일들이 의미 있게 기념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했다.

백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1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