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대통령/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37%로 평균 수준 회복
백종원 기자  |  bridgekore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1.26  14:18: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종원 기자 = 지난주 6개월 만에 최저치(34%)를 기록했던 문재인 대통령 직무수행 지지율이 3%p 올라 37%를 기록했다.

한국갤럽 114주차(23~25)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조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는 37%, 부정 평가는 55%로 집계됐다. '어느 쪽도 아님'이란 응답은 3%이었고, '모름·응답거절'4%였다.

문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지난주 6개월 만에 최저치인 34%를 기록했지만 이번주 다시 37%로 오르면서 추석 이후 평균 수준(36~38%)으로 회복됐다.

연령별 긍·부정률은 20대 긍정 23%·부정64% 3041%·51% 4057%·39% 5039%·57% 60대 이상 31%·62%로 나타났다.

전통적인 지지층으로 분류되는 40대 긍정률은 40%에서 무려 17%올라 57%를 기록했다. 30대 역시 지난주 30%에서 11% 올라 41%였다.

문 대통령 핵심 지지층인 30·40대가 대선을 앞두고 결집하는 모습이다. 지난 21'국민과의 대화'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풀이된다.

지지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80%가 긍정 평가했고, 국민의힘 지지층은 93%가 부정 평가했다. 무당(無黨)층은 부정률(60%)이 긍정률(22%)을 앞섰다.

정치적 성향별 긍정률은 진보층 70%, 중도층 32%, 보수층 19%였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는 '코로나19 대처'(23%)'외교·국제 관계'(20%)를 높게 평가했다. 이어 '복지 확대'(5%),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4%), '안정감·나라가 조용함', '전반적으로 잘한다'(이상 3%) 순으로 나타났다.

부정 평가자는 '부동산 정책'(42%)을 가장 많이 지적했다. 부동산 정책을 지적하는 여론은 지난주보다 5%p 올랐다. 국세청의 종합부동산세 고지서 발송과 관련한 보도가 늘어나면서 일정 부분 여론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이 밖에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11%), '전반적으로 부족하다'(5%), '코로나19 대처 미흡'(4%), '북한 관계', '공정하지 못함·내로남불'(이상 3%) 등을 지적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5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5%,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백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4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