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테크 > 금융/주식/자산관리
금융위, 대출규제 방점 찍기 위해 권대영·이동훈 파견
강민지 기자  |  powerkorea100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3.21  13:51: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강민지 기자 = 권대영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과 이동훈 전 금융정책과장이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경제1분과로 파견된다. 두 사람은 우리나라 가계부채 증가세를 막기 위해 대출규제 정책을 진두지휘해온 인물이다.


21일 인수위에 따르면 금융위 권 국장과 이 과장은 인수위 경제 1분과의 전문위원과 실무위원으로 각각 참여할 예정이다.

권 국장은 1968년생으로 진해고등학교, 고려대 경영학과를 나와 행정고시 38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이후 금융위 금융정책과장, 금융혁신기획단장, 금융산업국장, 금융정책국장을 지냈다.

이 과장은 1971년생으로 서울대 경제학과를 나와 행시 44회로 공직에 입문한 뒤 금융위 보험과장, 기업구조개선과장, 금융정책과장을 거쳤다.

지난해 권 국장과 이 과장은 치솟는 국내 가계부채를 막기 위해 대출 총량규제, 차주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잇달아 도입했다.

두 사람은 인수위가 추구하는 금융정책의 큰 그림을 그리면서, 현행 대출규제도 다듬을 방침이다. 단 정책으로 구현하기 어려운 부분에 대해서는 인수위에 절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앞서 인수위는 주택담보인정비율(LTV)을 완화하고 총량규제를 대폭 손질하겠다고 했다. DSR은 현행을 유지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강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4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