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이원욱, 박지현 겨냥 "이재명 앞에서는 한없이 약해져"
백종원 기자  |  bridgekore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6.27  09:37: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종원 기자 =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이재명 의원 앞에서는 한없이 약해지는 모습"이라며 "이재명 의원 팬덤에게 호감을 사서 최고위원에라도 도전하고 싶은 것이냐"는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청년 정치의 본 모습을 잃지 않는 박지현이길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강성 팬덤에 대한 비판으로 민주당의 민주적 절차를 강조한 박 전 위원장이 갑자기 강성 문파를 소환하여 강성 문파와 이재명 의원에 대한 팬덤 차이를 비교했다. 의아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물론 우리에게는 현재 모습에 대한 평가와 함께 문재인 정부 5년이라는 과거에 대한 반성이 함께 이뤄져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너희는 더했다'라는 이유를 달아 현재 민주당에 해가 되고 있는 팬덤에 대한 평을 한다면 민주당의 혁신과 쇄신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과거도 평가해야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박 위원장이 줄기차게 주장해 왔던 현재 당에 해악을 끼치고, 당과 국민의 거리를 넓혀만 가는 정치 훌리건 문제"라며 강조했다.

이어 이 의원은 박 전 위원장을 겨냥하며 "지선 공천과 보궐선거 중 주요 후보를 공천하는 과정에서 말 바꾸기를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저는 당시에도 비판했다"며 "무엇이 박 전 위원장의 원칙을 흐리는 이유가 되는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갑자기 말이 바뀌었던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공천, 최소한의 비대위 논의조차 생략된 채 발표된 계양을 이재명 후보 공천과 같은 맥락일 것"이라며 "그 결과가 어떠했는지는 국민의 심판으로 충분히 확인됐다"고 짚었다.

이 의원은 "정치에서 중요한 가치는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원칙’을 저버리지 않고 올곧게 지켜나가는 것"이라며 "박 전 위원장 역시 원칙을 중요하게 여기는 모습을 가져야 한다. 대한민국의 앞날을 이끌 청년에 대한 기성세대의 바람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신인이 등장하자마자 원칙보다는 실리를 따지는 모습을 보인다면 국민은 곧 멀어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2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