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연예 > 아트/서적
박현주 신작 전시 ‘INTO Light’전, 예화랑에서 14일 개막
지윤석 기자  |  jsong_ps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7.11  14:36: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지윤석 기자 = 빛을 화두로 작업하는 작가 박현주의 신작 전시 ‘INTO Light’전이 서울 강남 가로수길 예화랑에서 14일 개막한다.


그동안 선보였던 ‘회화적 오브제’-반입체 작업에서 벗어나 새로운 빛을 담을 캔버스 평면 작업 ‘빛, 그림’ 시리즈를 처음 선보인다. ‘빛, 그림’은 회화라는 단어 대신 순 우리말 ‘그리다’에서 파생된 ‘그림’을 사용해 스며듬의 미학을 전한다.

무한한 색을 허용한 '빛 그림' 바탕은 치열하다. 생아사천에 토끼 아교로 초벌 아교칠을 한다. 그리고 탄산칼슘(호분,대리석 등의 백색 안료)과 티타늄 화이트 그리고 중탕 가열한 토끼 아교 용액을 섞어 직접 만든 제소 용액으로 시작한다. 바탕에 검정 안료로 어두운 유색 바탕지을 만든 후, 안료와 여러 미디움을 혼합한 물감으로 위에서부터 점차적으로 밝은 색을 올려 나가는 반복 작업으로 완성된다.

사진으로는 느낄 수 없는 '은근히 스미는', 구체화된 묘사가 없는 작업에 대해 작가는 이렇게 전했다.

"회광반조 (廻光 返照)라는 불교 용어가 있다. 빛을 돌이켜 거꾸로 비춘다는 뜻이다. 불교의 선종에서 언어나 문자에 의존하지 않고 자기 마음속의 영성을 직시하는 것을 의미한다. 사람이 죽기 직전에 잠시 온전한 정신이 돌아오는 것을 비유하기도 한다. 매 순간 매일 온전한 정신을 가지고 자신의 행위와 삶을 돌아 비추어보라는 가르침에서 작업 과정은 나 자신을 바탕지 위에 올려다 놓게 되는 시간이다."

전시는 이번 8월6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지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3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