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연예 > 아트/서적
문화재청, 윤종국·임선빈씨 '악기장' 북 제작 보유자 인정 예고
홍기인 기자  |  forum100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8.09  14:54: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홍기인 기자 = 문화재청이 9일 윤종국(61)·임선빈(72)씨를 국가무형문화재 '악기장(樂器匠)' 북 제작 보유자로 인정 예고했다.


악기장은 전통 음악에 쓰이는 악기를 만드는 기능 또는 그러한 기능을 가진 사람이다. 북, 현악기, 편종·편경 제작으로 나뉘어진다.

윤종국씨는 증조부 때부터 4대째 북 제작의 전통을 이어가고 있는 장인으로 국가무형문화재 북 제작 보유자였던 고 윤덕진씨에게 기법을 전수받아 약 40여년 동안 북 메우기 기술을 연마했다. 1995년에 북 제작 전승 교육사로 인정됐다.

임선빈씨는 1999년 '경기무형문화재 악기장' 보유자로 인정받았다. 약 60여년의 기간 동안 북 제작 기술을 연마했다. 특히 2018년 12회 평창 동계패럴림픽 개회식에서 사용한 대고(나무나 금속으로 된 테에 가죽을 메우고 방망이로 쳐서 소리를 내는 북)를 제작한 후 기증하는 등 활발한 활도을 벌여왔다.

문화재청은 이번 '악기장' 북 제작 보유자 지정을 위해 2020년 공모와 서면 심사를 거쳐 지난 6월 현장 조사를 실시했다. 이를 통해 북 제작의 핵심 기능인 북 메우기, 통 만들기, 가죽 다루기 등의 기량을 확인했다. 완성된 악기를 국악원에서 국악인이 직접 연주해 그 소리의 우수성도 별도로 평가했다.

문화재청은 30일 이상의 예고 기간 동안 윤종국·임선빈씨에 대한 각계의 의견을 수렴해 검토하고, 무형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 인정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지금까지 국가무형문화재 악기장 보유자는 북 제작 1인, 현악기 제작 1인, 편종·편경 제작 1인 등 3명이었다. 이번 인정조사를 통해 2명이 '악기장' 북 제작 보유자로 새롭게 추가되면 향후 전승 현장에 활력이 일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어렵고 취약한 여건 속에서도 우리의 전통 기술을 전승하는 장인들을 발굴하고, 전승 기반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기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4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