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연예 > 아트/서적
국립현대미술관, 온·오프라인 아트숍에 친환경 포장재 도입
지윤석 기자  |  jsong_ps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8.25  13:22: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지윤석 기자 = 국립현대미술관(MMCA·관장 윤범모)이 미술관 온·오프라인 아트숍에 친환경 포장재를 25일 도입했다.


앞서 국립현대미술관은 지난 4월 미술관의 중장기 비전을 발표하면서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생태미술관'으로의 변신을 선언한 바 있다.

이번 친환경 포장재 도입은 미술관 각 분야에서 친환경·사회적 책임경영을 실천하려는 의지다. 우선 미술관 온라인 숍 '미술가게'에서 비닐 에어캡과 비닐 박스테이프의 사용을 중지하고, 종이 완충재와 종이 박스테이프로 전면 교체해 사용한다. 상품 배송시에는 친환경 종이를 활용한 택배박스 4종이 활용된다.

서울·과천·덕수궁·청주 4관 아트숍에서는 친환경 종이를 활용한 종이봉투 4종을 사용한다. 과잉 포장을 막고 자원 절약을 위해 재활용 가능 다회용 파우치와 에코백 4종 판매를 통해 개인 포장재의 사용을 적극 유도할 예정이다.

관람객 참여 독려 이벤트도 9월 1일부터 진행한다. 미술관을 재방문해 상품구매시 재사용을 인증하면, 미술관 전시 포스터를 재활용해 제작한 카드·봉투 세트(서울관·과천관, 총500세트 소진시까지)를 준다.

아트숍에서는 기제작된 비닐 포장재를 버리지 않고 소진하면서 새로운 패키지 사용을 병행하고, 친환경 포장재를 전면 도입할 예정이다. 미술관 정체성을 담은 MI(Museum Identity)를 활용한 기본 상품, 전시연계 문화 상품도 환경친화적 디자인을 고려해 제작할 계획이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코로나19와 전세계를 최근 휩쓸고 있는 폭우·폭염 등 기후 위기 시대에 수많은 관람객과 함께하는 국립미술관의 탄소배출저감 노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미술관 각 분야에서 지속가능한 환경을 만들기 위한 작은 실천들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지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2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