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연예 > 아트/서적
'금박장 박수영' 2022 올해의 장인에 선정...'올해의 젊은 공예인'에는 유남권 선정
안정희 기자  |  honesty5835@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11.15  13:41:4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안정희 기자 = 재단법인 예올과 샤넬은 '2022년 올해의 장인'에 ‘금박장 박수영(국가무형문화재 제119호, 금박장 이수자), '올해의 젊은 공예인'에 옻칠공예가 유남권을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예올의 전통공예 후원사업의 핵심인 예올x샤넬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결과물은 16일부터 12월 16일까지 진행하는 예올 X 샤넬 프로젝트 전시 ‘반짝거림의 깊이에 관하여’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금박장 박수영과 옻칠공예가 유남권이 함께 제작한 특별 합작품이 공개될 예정이다.

올해의 장인 금박장 박수영은 섬세하고 아름다운 금박 작업에 금빛의 원형을 표현하고 반짝거림의 미학을 담아낸다. 깊은 역사를 가진 북촌의 '금박연'에서, 남편 김기호 장인과 함께 가업으로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박수영 장인은 금박의 현대적 변용을 위해 건축가이자 공간 디자이너인 임태희와 협업을 진행, 낮과 밤이라는 자연의 흐름과 움직임을 주제로, 모빌을 제작하여 금박의 생동하는 반짝거림을 포착했다.

올해의 젊은 공예인, 옻칠공예가 유남권은 종이로 된 기물을 옻칠로 마감하는 전통기법인 ‘지태칠기’를 활용하여 작업한다. 작가가 동양화를 전공하며 배운 배접 등의 기법을 활용해 견고한 형태를 만들고, 붓칠로 옻의 자연스러운 흐름을 표현하여 직선적 형태의 지태칠기 작품을 선보인다. 금번 프로젝트 작품들은 지태칠기의 또 다른 미감을 찾아가는 과정이다.

한편 샤넬은 올해부터 향후 5년 간 후원사로 참여해 '예올 X 샤넬 프로젝트: 올해의 장인, 올해의 젊은 공예인'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영명 재단법인 예올 이사장은 “올해부터 샤넬과 함께 예올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되어 이를 통해 금박과 지태칠기 등 한국의 아름다운 전통공예 기술을 널리 알릴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이번 전시와 더불어 앞으로도 소중한 한국의 문화유산을 보존하고 재조명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안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3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