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연예 > 문화/공연
문화재청, 설 연휴동안 유적 22개소 무료 개방...문화 행사 운영
강영훈 기자  |  kangy42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1.17  10:19: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강영훈 기자 = 문화재청은 21일부터 24일까지 설 연휴 동안 유적 22개소를 무료 개방하고 다양한 문화 행사를 운영한다.


궁능유적본부는 설 연휴 전 국민을 대상으로 4대궁·종묘, 조선왕릉, 세종대왕유적관리소 등 22곳을 휴무일 없이 무료로 개방한다. 평소 예약제로 운영되는 종묘도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설 연휴 다음날인 25일은 임시휴무일로, 문화재청이 운영하는 전체 궁·능 유적기관은 문을 닫는다.

궁능유적본부는 한국문화재재단과 이 기간 매일 두 차례 수문장 교대의식이 끝나고 오전 10시 20분과 오후 2시 20분 경복궁 광화문 뒤편 동수문장청에서 ‘2023년 수문장 세화 나눔’ 행사를 개최한다.

세화는 불행을 막고 행운이 깃들기를 바라는 그림이다. '경복궁 수문장 모자를 쓴 호랑이'와 토끼 두 마리가 그려진 '쌍토도' 2종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작품 당 500부씩 회당 선착순 1000부를 증정한다.

청와대에서도 이야기공연, 전통예술 공연으로 구성된 설맞이 문화행사 ‘청와대, 설레는 설’이 진행될 예정이다.

국립무형유산원은 새로 단장한 무형유산 디지털체험관 영상실을 17일부터 운영한다. 9m 대형 화면에 판소리 '수궁가' 주인공 토끼와 별주부 이야기가 미디어아트로 펼쳐진다. 관람객에게 토끼가 그려진 엽서도 증정한다.

특별전 '함께 EAT잇다'의 주제인 무형문화재를 맞추는 '초성 퀴즈'를 유산원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진행한다. 당첨자 30명에게 떡살 모양 석고 방향제와 전시 기념품을 증정한다. 관람은 무료로 진행된다.
강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3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