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尹대통령 늘봄학교 현장 찾아 "돌봄은 우리 공동체 모두의 책임"
백종원 기자  |  bridgekore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2.05  17:15: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종원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5일 늘봄학교 현장을 찾아 "돌봄은 우리 공동체 모두의 책임이고, 또 국가와 지방정부의 책임이고 무엇보다 우리 사회 지속가능을 책임져야 하는 대통령의 헌법상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회 각계의 늘봄학교 참여를 촉구하며 "저도 재능기부할 수 있는 게 있는지 찾아보고 저도 봉사활동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기 하남시 신우초등학교에서 '따뜻한 돌봄과 교육이 있는 늘봄학교'를 주제로 아홉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를 주재했다.
 
늘봄학교란 학교와 지역사회가 연계해 아침 수업시간 전부터 최장 오후 8시까지 정규수업 이외의 종합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정책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토론회에 앞서 신우초의 늘봄학교 교실을 찾아 방송댄스·주산 암산 수업을 참관했다. 윤 대통령은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어서 저도 매우 기뻤다"며 "올해부터 전국 모든 초등학교로 확대해서 누구나 이런 기쁨과 기회를 다함께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상반기 2000개 초등학교에서 늘봄학교 시행을 시작해 하반기 전체 초등학교로 확대하고, 2026년까지는 초등학교 전 학년으로 확대되게 하겠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패런츠 케어(parents care·부모 돌봄)'에서 '퍼블릭 케어(public care)', 즉 국가 돌봄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학교 공교육의 강화 필요성을 다각도로 강조했다.
 
부모의 돌봄 부담을 줄여 경제활동 여건을 개선하는 동시에, 아이들이 지역과 무관하게 좋은 환경에서 자라나기 위해서는 사교육보다는 학교의 역할 확대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윤 대통령은 "아이들을 학원으로 계속 데리고 다니려면 비용도 많이 들뿐 아니라 또 마음도 편치 않다. 지역돌봄센터도 여러 곳 둘러봤지만 아무래도 시설이 학교만(보다는) 부족하고, 아이들이 거기서 제대로 즐거운 시간을 보내면서 뭔가를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얻기가 대단히 어려운 것을 봤다"고 했다.
 
이어 "그 짐을 정부가 좀 많이 책임지고 덜어드리겠다"며 "학부모들께서 아이들을 안심하고 맡기고 마음껏 경제사회활동을 하려면 학교돌봄이 꼭  필요하다. '퍼블릭 케어'를 정착시키려면 무엇보다 학교 역할이 확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459개 초등학교에서 늘봄학교 시범사업을 실시한 결과, 올해 예비 학부모 수요조사에서 83.6%가 늘봄학교 참여를 희망했다며 "정부는 전국 모든  초등학교에서 원하면 누구나 이러한 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또 추진 속도를 확실히 높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역과 여건에 맞춰서 이른 아침부터 저녁 8시까지 이런 운영시간을 늘리고, 또 무료 프로그램과 저녁식사 제공 등 부모님들 부담을 덜어드리는 사업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아이들이 즐겁고 행복하게 나중에 바르게 잘 성장할 수 있다면, 그것보다 국가에 더 중요한 일은 없다"며 "아무리 건전재정 기조를 유지한다고 하더라도 이런 데는 충분히 재정을 투입하고 중앙정부든 지방정부든 함께 협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백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4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