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여행/레져/생활
밍크 시장의 거센 한류바람 그 중심에 JUKO JULIE가 있다
진경호  |  lightdanc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11.22  11:26: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밍크 시장의 거센 한류바람

그 중심에 JUKO JULIE가 있다


주코줄리 Julie Lee 디자이너/대표



밍크는 많은 샐럽들의 머스트 해브 아이템이자 여성들의 오랜 로망이다. 하지만 사람들은 한국이 전 세계적으로 고가 밍크에 대한 구매력이 높은 곳 중 하나이며 밍크 원단을 다루는 기술이 우수한 곳으로 손꼽힌다는 사실을 잘 모른다. 최근 그런 밍크에 대한 의식변화가 두드러지고 있다. 한류바람과 함께 한국의 트랜디한 디자인이 인정받기 시작하면서 밍크가 고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있어 해외 수출의 기대감이 높은 것. 이 변화의 중심에는 국내뿐 아니라 헐리우드 스타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디자이너이자 주코줄리(www.jukojulie.com)의 대표인 Julie Lee가 있다.




대표사진_2.jpg



밍크 더 어려지고, 더 유니크해졌다

밍크는 ‘디자인이 천편일률적이고 특정연령대만 입는 것’이라는 편견은 쉽게 깨어질 것 같지 않았다. 적어도 Julie Lee가 등장하기 전까지는 말이다. Julie Lee는 호주 시드니 (International Grammar High School)과 호주 멜번 RMIT를 졸업하였고, RMIT에 재학 중이었던 1997년 호주 멜버른에 여성복 브랜드 <주코>를 런칭한 장본인이다. 그녀는 재학 당시 ‘주목받는 디자이너상’에 선정되어 호주 ‘멜버른 패션위크’ 참가하여 성공적인 해외진출의 초석을 다졌다. 2005년에는 ‘뉴욕 EMK쇼’와 2007년 ‘뉴욕 디자이너 프라이베트 컬렉션’에 참가하면서 미국 진출에도 성공했다. 그녀가 디자이너이자 대표로 있는 퍼 전문 브랜드 <주코줄리>는 현재 뉴욕과 두바이의 ‘블루밍데일즈’ 및 ‘메이시스’ 백화점에 입점하였고, 러시아와 중국 등으로 수출되고 있다. 특히 <주코줄리>는 케이티 페리, 린제이로한, 제시카심슨 등 유명 할리우드 스타들의 애장품으로 알려지면서 많은 사람들의 잇 아이템으로 떠올라 한국 브랜드의 수준 높은 디자인을 전 세계에 알리는데 주도적 역할을 하고 있다.

“무조건적으로 트랜드에 편승하기 보단 주코줄리만의 디자인 철학을 추구하려 합니다. 주코줄리는 특유의 화려함과 젊은 감각으로 과감한 패션을 즐기는 패셔니스타들과 매니아들의 요구를 항상 충족해 왔다고 자부합니다.” Julie Lee는 밍크 디자인뿐 아니라 자체브랜드 <주코줄리>의 악세사리, 가방, 슈즈 등의 모든 디자인을 담당하고 있으며, BCBG, J-Crew, DKNY, Anna-Sui 등 미국 내 패션 브랜드 디자이너로도 활동하고 있다. 또한 그녀는 유럽 모피사인 IMOCHI의 한국 에이전트이며, 국내외 유명 브랜드 및 A클래스 맞춤의류에 사용되는 최상품 고가 원피를 유통하고 있다.


퀄리티는 과감한 개발투자에서 나온다

모피의 디자인이 단조롭고, 큰 변화가 없는 원인은 샘플을 만들기 위해 사용되는 한 벌의 원피가 적게는 몇 백에서 많게는 몇 천만 원까지 소요되기 때문으로 해석될 수 있다. 모험적 디자인은 곧 비싼 원피의 손해를 가져오고, 회사경영의 부담을 가중시키기 때문에 대중의 기대에 못 미치는 디자인의 출시는 필연적일 수밖에 없는 게 현실이다.

“주코줄리는 디자이너가 대표라 과감한 디자인 시도에 투자할 수 있다는 것이 차별성이죠. 당장은 폐기되는 원피의 손해를 보더라도 많이 다뤄봐야 더 좋은 상품을 출시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디자인 개발에 과감한 투자를 하고 있습니다.”

Julie Lee는 해외 시장을 무대로 활동하는 한국의 대표 밍크디자이너지만 밍크의 대한 사람들의 인식변화와 정부의 지원이 미흡한 점에 아쉬움을 토로했다. 현 정부의 하이퀄리티 산업의 지원을 늘리겠다는 약속이 반갑지만, 그 역할을 해 줄 국가기관 담당자들의 적극성 역시 미흡하다는 인상이다. 최근 그녀는 강남구청장과 함께 코트라를 통한 해외방문을 하면서 새로운 해외수출의 길을 찾았다. 모두가 밍크산업의 가능성을 알면서도 적극적인 투자를 꺼리던 시기에서 밍크의 부가가치에 주목하는 시기로 변화하는 움직임도 포착했다.

<주코줄리>는 국내 최고의 퍼 전문 브랜드로 자리매김하면서, 해외사업에 더욱 주력할 방침이다. 특히 중국이 밍크사업에 눈을 뜬지 2~3년 만에 막대한 자금을 투자하고 있어 기대감이 높다. 밍크의 대한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가고, 인식 변화를 선도한 <주코줄리>의 Julie Lee. 그녀가 더 큰 무대에서 더 높이 비상할 그날까지 그녀의 열정과 당찬 행보에 박수를 보낸다.




Strong Korean Wave over Mink Market

There is a JUKO JULIE at the Center of It

Designer & Representative Julie Lee of JUKO JULIE

Mink is the very must-have item for a lot of celebrities and a long-standing roman for women. However, people don't know well that South Korea is one of the places where it has the high purchasing power and work is considered the place where it has outstanding techniques to handle mink fabric. the change in consciousness on that mink is recently becoming noticeable. With the Korea wave, as South Korea's trendy design begins to be recognized, the export expectations is high due to its creation of high value. In the center of the change is there Julie Lee, the designer & representative of JUKO JULIE(www.jukojulie.com) who is loved not only in Korea but also by Hollywood stars.


주코 목차사신.jpg



Mink Has Become Younger and More Unique

The design of mink is monotonous, and it is worn by a particular age, which prejudice did not seem to be broken easily, I mean, at least before Julie Lee appeared. Julie Lee graduated from International Grammar High School in Sydney, Australia, is the very person who launched Women's wear brand when she was a student at RMIT in 1997 Melbourne, Australia. During her school days, she was selected to "Hottest Designer Award," laid the foundation of a successful overseas expansion by participating in 'Melbourne Fashion Week' in Australia. Participating in 'New York EMK Show' in 2005 and 'New York Designer Private Collection' in 2007, she succeeded in entering the United States. JUKO JULIE specializing in Fur in which she is a designer and CEO has now been part of the departments of Bloomingdales and Macy's in new York and Dubai, has been exported to Russia and China. Especially, as has become known to be the cherished things of famous Hollywood stars such as Katy Perry, Lindsay Lohan, and Jessica Simpson, it has a leading role in informing South Korea's high-design brand to the world, rising as 'it item' of a lot of people. "Rather than jumping on the trend unconditionally, but JUKO JULIE will try to pursue a design philosophy on its own. JUKO JULIE is confident it has always met the needs of fashionistas and manias who enjoy daring fashion with distinctive splendor and young sensation." Julie Lee is in charge of not only mink but also all designs about 's Accessories, bags, and shoes, and is also working as a fashion brand designer in the United States such as BCBG, J-Crew, DKNY, Anna-Sui etc. And she is an agent in Korea of European fur compny IMOCHI, is distributing the best product of high price raw hide used for domestic and international famous brands and A-class customized clothing.


Quality Comes From Drastic Development Investment

The reason why the design of fur is monotonous and un·changed is that a pair of raw hide takes between a few million won and thirty or forty million won, which can be interpreted like that. Adventurous designs soon can lead to the damage of expensive raw hide, which increases the burden on the management of a company, so the launch of the design short of public expectations can't but be inevitable, which is the reality.

"The difference of JUKO JULIE is to invest in bold attempt to design as the designer is the representative. I resolutely invest in the development of the design with the belief that I am able to launch more good products from more treatment of it even though I suffer a loss of the raw hide being disposed of at the moment."

Julie Lee expressed her sense of frustration at changes in perception of people and government's insufficient support in spite of her being mink designer representing South Korea. The recent government's commitment to increase the support on high quality industry is pleasant, but the positiveness of national institutions' representatives to play roles on it also makes an insufficient impresses on me. Visiting foreign countries with head of Gangnamgu office through KOTRA, she found the way overseas exports. At the time when everyby was reluctant to invest actively despite knowing all the possibilities of the mink industry, she captured the changing movements that people pay attention to the added value of Mink.

Being positioned as the nation's top brand specialized in fur, plans to focus more on overseas business. Especially, China he has invested enormous funds in two or three years when China has awakened to the mink business, the expectations of which is high. Julie Lee of is creating a new culture for the mink, is leading changes in perception. We would like to give her a big hand for her passionate and spirited pace until the day when she soars higher in a bigger international market.




진경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4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