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여행/레져/생활
태어나는 것은 하늘의 소관이지만 살고 죽는 이치는 인간의 정성으로 바뀐다 - 광명철학원 "거목" 나금배 원장
진경호  |  lightdanc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12.16  11:27: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태어나는 것은 하늘의 소관이지만

살고 죽는 이치는 인간의 정성으로 바뀐다

- 광명철학원 "거목" 나금배 원장


나금배2 copy.jpg



시대가 바뀌어도 옛 성현들의 가르침은 영원한 고전이다. 한국에서는 예로부터 지금까지 이사는 손 없는 날이어야 하고, 결혼식은 궁합을 보고 길일을 찾아 잡는다. 현대 철학원의 개념은 책사와 예언가, 풍수지리학자들이 그러했듯 나라의 흥망을 가르는 예언에서 작게는 개인의 미래와 행복에 이르는 조언까지 다양하다. 이제는 철학원에 정직하고 체계적인 사업체 운영, 사회공헌 활동이라는 역할도 찾을 수 있게 되었다. 대한민국 철학원의 밝은 미래상을 보여주는 광명철학원의 나금배 원장의 성공 비결을 인터뷰한다.


이론과 실전을 갖춘 역학상담으로 최고의 명성을 누리는 광명철학원

분야별 대가들은 유년기부터 남다르다. 나금배 원장은 어린 시절부터 어른들의 신수를 읽어내는 능력을 지녔다고 한다. 그런 그가 23세엔 병원도 원인을 규명하지 못한 허리 질환으로 고통 받아 태백산에서 3년간 은거하며 천일기도를 시작한다. 그의 잠재력을 알아본 스승 천기선생은 병을 고쳐주고 역학의 세계로 인도하였다. 탁월한 재능으로 7명의 스승으로부터 수학하며 연구에 전념해, 그는 23세의 나이에 연회자평, 사주정설, 명리보감, 사주첩경을 마스터하고 역학계의 화타선생이 되어 있었다. 이미 지나간 일을 알아맞히는 것도 어렵지만, 나 원장의 역학은 수십 년 후, 그리고 자식 세대까지 벌어질 일을 훤히 들여다 볼 수 있는 경지까지 도달했던 것이다. 역학을 홀로 공부해 틀어박히기보다는 현대의 지식과 융합하여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하고자 하는 역술인이 된 지 30년, 나 원장은 전국에서 가장 유명한 철학원을 이끌고 있다. 강원도 춘천, 태백, 원주에서 사주카페를 운영했고, 경기도 광명으로 이동해 철학원을 시작, 지금은 강남구 논현역 앞에 위치한 광명철학원이 그 곳이다.

"역학은 사람의 운명을 제대로 감정해 처방하는 의술과도 같다"며 더욱 정확하고 신뢰할 수 있는 연구를 거듭하는 나 원장은 상지대, 강원대, 강원불교대를 거쳐 몽골 아시아샤머니즘 명예박사, 필리핀 국립 이리스트대학에서 명예철학박사 학위를 가지고 있다. 광명철학원은 전직 대통령의 말년과 차기 대통령의 운을 가늠할 때 1순위로 꼽히는 신뢰도를 자랑한다. 나 원장은 불확실한 미래를 등대처럼 비추는 명리학자로서의 직무에 충실하며, 불운을 피하고 양승론자가 되는 긍정적인 조언을 아까지 않기 때문이다.


사회지도층과 정치인들이 보내는 깊은 신뢰에 빛나는 명리학자

1983년부터 역리 철학을 공부하며 자신을 찾는 이들에게 조언을 아끼지 않았지만, 나 원장은 금전에 구애받지 않는 정확한 운명 감정사가 되고자 했다. 생업이 해결되어야 마음이 차분해지고 남의 길흉을 볼 때 좋은 기운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바쁜 와중에도 풍수지리학과를 성재수 선생으로부터 수료하는 등 공부를 게을리 하지 않았다. 부적 공부도 이 시기부터 시작하여 몸에 지니는 일반 부적부터 액운을 몰아내는 액자, 병풍식 부적까지 다양하게 만들고 있다. 72개의 부적이 한 묶음으로, 나 원장만의 노하우가 담긴 108개 평생부적을 한 번에 주는 등 인심도 후하다. 구설수, 관재, 손재수와 송사, 그리고 인간관계와 사업실패방지 등 가히 만병통치 부족이라 할 만하다. 이러한 부적을 사용하여 실제로 액을 피하고 행운을 몇 겹으로 돌려받은 이들의 입소문 덕분에, 나 원장은 현재 사회 유명 지도층의 역술을 비롯해 전, 현직 대통령들의 선거자문위원으로도 활약했다. 그런 유명세에도 불구하고 나 원장은 부적을 받아간 이들의 평생 행복을 위해 마음을 다지고 끝없이 기도한다.

과거 안철수 의원의 대선출마 포기 및 여성대통령 당선 등을 미리 예언해 화제가 된 바 있으며, 이는 2013년 2월 7일자 서울뉴스에 보도되기도 했다.

높은 경지에 이르러서도 몽고를 다녀와 12박 13일 기도로 정기를 다지는 나 원장의 헌신적인 행보에 2008년 서울, 2010년 북경에서 개최된 국제역학대회에서는 우수 논문상을, 2009년 마카오 대회에서는 최우수 논문상으로 치하했다.


봉사와 정성의 마음가짐으로, 후학양성과 철학원 경영의 미래를 이끌어

한번 찾은 고객을 평생 믿음의 끈으로 잇는 나 원장은 업계의 미래를 위한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나 원장의 또 다른 포부는 후학 양성이다. 성명학과 주역, 풍수지리에서 관상학, 명리, 주역에 이르기까지 육체적인 고통을 감내하며 익혔던 7인의 스승으로부터 전수 받은 30여년의 노하우를 아낌없이 전해 주고 싶다고 전했다.

그 덕으로 기존에 역술인으로 활동하던 사람들이 그에게 가르침을 받아 37명의 제자를 양성했고, 처음 역술을 접하는 사람들을 교육해 총 120여명이 넘는 사람들이 전국적으로 성업 중에 있다.

휴식시간도 없을 만큼 빠듯하지만 나 원장은 대한 노인회에 재능을 기부하고, 장애인들에게 봉사하며 교도소 출감으로 생의 터전을 찾고자 하는 이들을 돕고 있다. 역학 역술은 어느 한 분야만 파서는 안 되고, 특히 사람의 이름을 지을 때 사주와 수리, 음양오행에 관상까지 모두 감안해 역술인의 정성의 기를 불어넣어야 한다는 평소의 신념처럼 그의 행보는 견실하다. 또한 30만 회원으로 구성된 (사)한국역술인협회, 한국역리학회, 한국풍수지리협회, 한국작명협회에서 중앙본부 수석부회장직을 충실히 이행하기 위해 홍익인간의 정신에 입각해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다.

이렇듯 광명철학원의 인기 비결은, 전문적인 가르침과 봉사, 그리고 마음을 다한 상담에 평생을 바칠 것이라는 나 원장의 정성이 하늘에 닿아 이루어진 것이라는 확신을 얻게 한다.


www.lightna.co.kr, www.광명철학원.kr

문의 02)542-8409





Being born depends on the heaven but living

and dying depends on man’s sincerity

- Na Geum-bae (pen name Big Tree), president of Gwangmyung Fortuneteller



Despite change of the times, teachings from the ancient sages are an eternal classic. From the old until now, move must be on a day without an evil spirit while wedding is set for an auspicious day after comparing the horoscopes of a young couple in Korea. What the modern fortuneteller does covers diverse topics from prediction about ups and downs of a nation to advice to a person’s future and happiness as the strategist, prophet and geomantic specialist did. Now, a fortuneteller has been able to find its role for running an honest and systematic business and activity of social contribution as well. We interviewed President Na Geum-bae of Gwangmyung Fortuneteller, a bright image for Korea’s future of fortunetelling, to hear the secret of his success.


Gwangmyung Fortuneteller specializing in high-famed divination counseling, equipped with theory and practice

Maters in many fields tend to be different from early childhood. It is said that President Na Geum-bae was able to read the fortune of adults since he was a boy. Then at 23, he suffered from waist ailment, for which even hospitals couldn’t find the cause, and started a thousand-day prayer retiring to Mt. Taebaek for 3 years. Noticing his potential, his teacher Mr. Cheongi cured his illness and led him to the world of the science of divination. With his natural gift, he was devoted to study learning from seven teachers until at 23, when he had already mastered such classics as Yeonhoijapyung, Sajujungseol, Myungribogam and Sajucheopgyung to be an excellent physician in the science of divination. It is not easy to make the right guess at one’s past but President Na’s divination had reached the stage of seeing though dozens of years later and what would happen in the child’ generation, too. It is thirty years since he has become a professional psychic denying living in seclusion but actively wanting to benefit people widely by combining with the modern knowledge. He is currently leading the most famous fortuneteller in the whole country. After operating Saju caf? in Chuncheon, Taebaek and Wonju, Ganwon-do, he moved to Gwangmyung, Gyeonggi-do to start a fortuneteller and is now running Gwangmyung Fortuneteller at the front of Nonhyum subway station, Gangnam-gu.

Saying “Science of divination is like medicine that gives prescriptions by properly appraising a person’s fortune,” President Na is repeating studies for more accurate and reliable results. He graduated from Sangji Univ., Gangwon Univ. and Gangwon Buddhist Univ. possessing the honorary doctor of Asian Shamanism from Mongol and doctor of philosophy from Philippines National Earist Univ. Gwangmyung Fortuneteller is boasting of the first-ranking credibility in predicting the fortune of the ex-president’s last years and the next president’s prospect. It is because, being faithful to his duty as a scholar on name and fortune to light up the uncertain future like a beacon, he doesn’t spare positive advice on winning both escaping from misfortune.


A scholar on name and fortune, deeply credited by social leaders and politicians


Though in his study of fortunetelling he has been ready to advise those who visited him since 1983, what President Na wanted to be is an accurate fortuneteller without need to care about money. It was because he would be able to calmly give energy in telling another’s good or bad luck only when he had no worries about livelihood himself. Besides, despite the busy schedule, he didn’t neglect study by completing the course of theory on geomancy from Mr. Seong Jae-soo, etc. Starting with the study of amulet at this time, too, he is making diverse ones from ordinary amulet to be carried about in person to a frame to expel misfortune and folding-screen one. He shows such generosity by providing a bundle of 72 amulets or 108 lifelong amulets made in his own knowhow all at once. These can be called a cure-all set of amulet preventing trouble, official misfortune, a doom to come off a loser, legal argument, wrong human relations and business failure. Due to the word-of-mouth from people who actually escaped from misfortunes and received good luck several times more using such amulets, President Na served as an advisor to election for ex-and-present presidents as well as a psychotic for the current well-known leading classes of society. Despite such fame, President Na says prayers endlessly with heart and soul for the lifelong happiness of those who received amulets from him. His exact predictions about presidential candidate Ahn Cheol-soo’s withdrawal, election of a woman president, etc. became the talk of the town, which were reported in the Seoul News dated February 7, 2013.

President Na’s assiduous efforts for expert energy with prayers for 13 days and 12 nights after returning from Mongol even in his high level of competence was answered by the 2008 and 2010 International Divination Conferences held in Seoul and Beijing, respectively, with excellent thesis award and by 2009 Macau conference with the very best thesis award.


Opens the future management of fortunetellers rearing the students with the principle of social service and sincerity


Connecting every customer for long by the band of credibility, President Na is proposing an alternative for the future of the industry. For him, another ambition is to teach the students. He said he wanted to unsparingly pass his 30-year knowhow’s he earned from seven teachers bearing physical pain, including science of names, Book of Changes, theory of Geomancy, personology, fame and wealth, and Saju.

His initiative invited those who had been working as a fortuneteller to his class producing 37 disciples, while President Na educated novices in person, leading a total of 120 fortunetellers to run a business around the country. Though keeping too busy to find time for rest, President Na is donating his talent to senior citizens associations, attending on the handicapped and helping those who had to start life anew after being released from prison.

His attitude about divination and fortunetelling is solid as proved in his usual belief that he must not dig into just one field but, especially in naming a person, imbue the energy of sincerity as a fortuneteller in consideration of Saju, profit and loss, yin and yang and even physiognomy. He is also working hard based on the humanitarian ideal to fulfill the post of the Central Headquarters as senior vice president for Korea Fortuneteller Association possessed of 300,000 members, Korean Society of Divination, Korea Geomancy Association and Korea Naming Association.

Like this, the high popularity of Gwangmyung Fortuneteller is most probably because President Na’s professional teaching and service combined with professed lifelong sincerity in whole-hearted counseling has touched the heaven.



진경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4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